호야의 소소한 일상입니다

직장암 예방 !! 면역력 강화가 필요합니다. 본문

건강정보

직장암 예방 !! 면역력 강화가 필요합니다.

호야의 일상 2018. 9. 20. 18:27
728x90
반응형

뚜렷한 초가증상이 나타나지 않아 초기 발견이 어려운 직장암의 예방을 위해서는 면역력 강화가 필요 합니다. 직장암은 대장의 끝부분인 직장에 생기기 때문에 대부분이 항문과 가까워 항문보전이 거의 불가능할 정도 입니다. 발생 원인에 따라 치료가 달라지기 때문에 전문적인 치료가 중요하고, 발생원인은 개인에 따라 서로 달라 어떤 징후를 보이는지가 중요 합니다. 수술을 하더라도 재발의 위험이 높기 때문에 예방이 필수 적입니다. 지금부터 직장암 본격 해부를 해 보겠습니다.

 


직장암이란?

직장에 생긴 악성종양 암 덩어리를 뜻합니다. 대장은 크게 결장과 직장으로 구분되는데 어느 부분에 암이 위치하느냐에 따라 달라집니다. 직장은 통상 15츠의 길이로 대장 마지막 부분에 위치하고 있는데 전이로 인해 항문주위에 암세포가 퍼지면 항문보전이 어려울 수 있습니다. 대부분의 직장암은 점막에 발생되고 이 외에 다른 암의 전이성 병변이 있을 수 있습니다. 원인으로는 유전적 요인과 환경적 요인으로 나뉘며 특성상에 따라 발생률이 달라집니다. 특히 고 열량의 섭취와 동물성 지방의 과다섭취와 관련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직장암의 원인은?

여러 원인 중 하나는 과도한 동물성 지방의 섭취 입니다. 포화지방의 함량이 높은 음식을 섭취할수록 직장암의 빈도가 높게 나타난다는 연구결과가 있습니다. 육류 중에서도 특히 붉은색 육류가 발생률을 높입니다. 거기에 섬유질, 야채, 채소, 과일 같은 예방효과가 있는 섬유질의 섭취가 부족하게 되면 원인이 될 수 있으니 주의 하셔야 합니다. 운동부족으로 인한 장의 운동을 더디게 만드는 것도 한 요인입니다. 혹은 드물게 장에 염증성질환 이나 대장용종으로 인해 원인이 될 수 있는 점 참고 하시길 바라겠습니다.

 


직장암 증상은?

직장암은 초기에는 아무런 증상이 없어 조기치료가 거의 불가능합니다. 허나 암이 자라면서 변에 피가 섞이거나 변이 가늘어 지는 증상이 가장 흔하게 나타나며, 더 나아가 식욕부진과 체중감소로 이어집니다. 직장암이 진행 될수록 변을 참기가 힘들며 변을 본 후에도 바로 다시 보고 싶은 증상과 통증이 수반 됩니다. 치료를 하지 않을 경우 주변의 방광과 여성분들은 질 주변 신경에 전이가 되어 하복부의 통증이나 질 출혈이 생길 수 있기 때문에 바로 치료를 받으셔야 합니다. 하지만 위의 증상만으로는 다른 비슷한 증상을 지닌 질환과의 구별이 쉽지 않기 때문에 전문의의 진단을 통해 정확한 검사를 받아보셔야 합니다.

 


직장암 예방

지금껏 본 직장암 예방을 위해서는 면역력 강화가 가장 중요 합니다. 사람마다 면역력 이라는 것은 개인차가 있기 때문에 암으로 발달하기 전에 제거하고 걸러내는 역할을 다하지 못하는 경우도 있기 때문입니다. 다시 말해 면역력이 떨어지는 사람은 그만큼 암세포가 활성화 되고 병이 진행되는 것을 의미합니다. 그래서 직장암 예방을 위해서는 적당한 운동을 꾸준히 진핸 하여야 하고, 골고루 영양분을 섭취해 면역력을 키우는 게 중요 합니다. 비만이신 분들이라면 체중조절을 하면서 충분한 양의 칼슘을 섭취하는 것을 권해 드립니다 50세 이상이시라면 증상이 없어도 대장검사를 받으시면서 미리 검사를 받아 보실 것을 추천 드립니다.

 

직장암은 치료를 통해 완치 판정을 받아도 후유증이 심각한 경우가 많고 재발의 위험선도 높아 미리 예방을 하는 것이 특히나 다른 어떤 암 보다 더 중요하다 할 수 있습니다. 고로 오늘 알아본 초기증상을 숙지하시고 정기검사를 받아보시는 게 중요합니다. 개인에 따라 증상의 차이가 심하므로 몸에 이상이 있다면 바로 전문의의 진단을 받아야 합니다. 직장암 환자는 기력과 본인의 의지가 매우 중요 함으로 주변의 도움이 필수 입니다. 이렇게 직장암에 대해 알아 보았습니다. 몸 건강히 잘 지키시길 바fkrpTtmqslek

728x90
반응형
0 Comments
댓글쓰기 폼